알림공간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재단이야기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기타

[보도자료] 안전·위생 갖춘 공중화장실 '아리따운 화장방' 오픈 (배포일: 2021년 3월 9일)

2021.05.13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안전·위생 갖춘 공중화장실 '아리따운 화장방' 오픈 

- 복지재단·용산구·포스코 협업으로 이태원 일대 쾌적하고 아름다운 공중화장실 조성

- 여성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공간 의미 담아 ‘세계 여성의 날’에 준공식 진행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이사장 김승환)은 이태원 일대 공중화장실 개선사업인 '아리따운 화장방' 준공 기념식을 8일 진행했다. 

기념식은 이태원 1(녹사평대로 40길 56), 이태원 3(이태원로 164-1) 공중화장실의 재탄생을 축하하는 자리로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용산구청 및 상인연합회, 포스코 관계자 등이 참석했으며, 여성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아 '세계 여성의 날'에 맞춰 진행했다. 

 

'아리따운 화장방'은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이 용산구청의 협조를 바탕으로 이태원 일대 공중화장실을 쾌적하고 아름다운 공간으로 개선하고자 시작한 사업이다. 

 

사업의 아이디어는 아모레퍼시픽의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이 제안했으며, 재단사업으로 구체화해 실행단계까지 빠르게 이어졌다. 젊은 감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위생과 안전을 고민하며 다가올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한다는 취지를 담았다. 공간 현실화를 위한 디자인 및 인테리어 등의 과정 역시 아모레퍼시픽 직원들의 재능기부로 완성했다.

 

또한 이태원 1 공중화장실 외장 마감재의 경우, 포스코와의 협업을 통해 지원받은 친환경 소재 '슬래스틱'을 활용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에도 기여했다. 슬래스틱은 포스코 사내 벤처 1호 기업인 '이옴텍'이 제철소 부산물인 슬래그와 폐플라스틱을 융합해 개발한 토목·건축용 복합소재로, 친환경적이면서도 기존 소재대비 뛰어난 내구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아모레퍼시픽은 그린사이클 캠페인을 통해 회수한 플라스틱 공병 펠릿 3톤을 슬래스틱에 활용해 이번 사업의 외장 마감재로 사용했다.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김승환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위생과 안전에 대한 걱정이 많은 시기에 누구나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깨끗하고 아름다운 공중화장실을 조성하게 돼 더욱 의미가 각별하다"며 "앞으로도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고자 다양한 협력 사업들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이전글 2020년 공간문화개선사업 최종 선정기관 사례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

댓글작성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
-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 수집 및 이용목적 : 게시글 작성자 본인확인 및 게시글 관리
- 보유 및 이용기간 : 동의철회 시 까지
이용자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에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거부할 경우 게시글 작성이 불가능 합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
-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 수집 및 이용목적 : 게시글 작성자 본인확인 및 게시글 관리
- 보유 및 이용기간 : 동의철회 시 까지
이용자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에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거부할 경우 게시글 작성이 불가능 합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
-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 수집 및 이용목적 : 게시글 작성자 본인확인 및 게시글 관리
- 보유 및 이용기간 : 동의철회 시 까지
이용자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에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거부할 경우 게시글 작성이 불가능 합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댓글 내용

- 욕설, 비방 혹은 내용의 성격과 상관없는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등록 시 입력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